문화재청,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 지원 총력

밀교신문   
입력 : 2019-04-11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

긴급 발굴조사·예산지원 등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강원도 산불피해 조기 수습을 위해, 문화재청과 지방자치단체가 활용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피해지역을 지원하기로 했다.  

 

문화재청이 올해 집행하는 문화재보수정비 총액사업 중 이번 산불로 피해를 입은 고성, 인제, 속초, 강릉, 동해 등 강원지역 시·군의 경우에는 지방자치단체가 정하는 우선순위에 따라 문화재보수정비 사업별 지침을 변경해 산불예방 사업에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아울러 산불로 인해 유적지의 흔적이 드러난 부분은 올해 안으로 매장문화재 긴급 발굴조사를 시행하도록 지난 49일 산불 피해지역 지자체에 긴급 발굴비 신청을 요청했다. 또한, 강원도 산불피해지역에서 문화재 재난안전 관리 사업,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지원 및 활성화 사업을 신청한 경우, 필요성을 고려해 내년도 예산에서 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하고, 내년도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의 공모서를 제출한다면 우대 방안도 강구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강원 산불 피해지역의 상권을 살리고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을 위해 문화유산 관람을 원하는 관광객이 피해 지역을 손쉽게 찾아 갈 수 있도록 강원지역 문화유산 답사코스책자를 제작·배포하고, 문화재청에서 시행하는 문화재위원회 회의와 담당자 워크숍과 교육 등 총 27회 가량의 행사를 강원도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이달부터 9월까지 진행되는 무형문화재 공연과 중학생 대상 문화유산 교육도 강원 산불피해지역에서 실시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재우 기자 san1080@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