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박물관, 경주 영남권수장고 명칭 공모

밀교신문   
입력 : 2019-02-11  | 수정 : 2019-02-11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

2월 28일까지

 

수장고 외부 전경.jpg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21일부터 새롭게 건축한 경주 영남권수장고 명칭 공모전을 진행하고 있다.

 

응모기간은 228일까지며 1인 국립경주박물관 누리집(http://gyeongju.museum.go.kr)에서 신청서를 다운로드 후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시상은 금관상 상금 50만 원(문화상품권), 은관상 상금 20만 원(문화상품권), 금동관상 상금 10만원(문화상품권)이다.

 

공모전의 심사는 현재 시점의 수장고 기능에 입각한 명칭, 브랜드 특성화 측면의 신라(문화) 또는 국립경주박물관을 부각시키는 명칭, 역사 및 문화적 측면과 연관된 명칭, 기타 독창성이 돋보이는 명칭 등 4가지 기준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경주 영남권수장고는 영남권에서 발굴된 매장문화재 60여만 점을 보관할 목적으로 박물관 남측 부지에 신축됐다. 이곳에는 영남권 국립박물관(국립경주박물관, 국립대구박물관, 국립김해박물관, 국립진주박물관)에서 포화상태로 보관 중인 도토류 및 석제품들을 이전해 체계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지층과 지상 2층으로 지어진 수장고는 총9,242의 규모로 전시형 수장고를 포함한 10개의 수장고, 아키아브실, 훈증고, 열람실, 등록실, 촬영실 등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소장품 관리를 위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국립경주박물관은 경주 영남권수장고라는 기능에 입각한 행정적 명칭보다 친숙하면서도 다양한 의미를 담을 수 있는 명칭을 발굴하고자 기획하였으며,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하여 다양하고도 참신한 이름이 제안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재우 기자 san1080@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