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일반

BTN붓다회 포럼, 조명균 통일부장관 초청강연

밀교신문   
입력 : 2018-11-26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연모습.jpg

BTN(대표이사 구본일)1126일 오전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을 초청, BTN붓다회 포럼(좌장 강창일 의원)을 개최했다.

 

남북평화시대, 종교(불교)계의 역할을 주제로 개최된 포럼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로 남북간 화해 ·협력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더욱 중요해진 불교계의 역할과 평화통일을 위한 현안을 함께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축가 그리운 금강산으로 시작된 이날 포럼은 사회자의 포럼 선언과 BTN붓다회에 대한 소개, 축사 및 환영사, 주제 강연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강연을 통해 남북한 회담을 이끈 현 정부의 한반도 평화로드맵과 평화통일을 위한 미래 전략, 그리고 불교계의 역할을 제시했다.

 

국민과 함께하는 대북정책을 강조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마음의 장벽을 허물어 민족 동질성을 회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때문에 종교의 역할이 중요하다한국 역사와 함께 해온 불교계라면 금방 남북간 소통을 이끌 수 있다고 거듭 불교계의 역할을 강조했다.

 

앞서 붓다회포럼 좌장 겸 국회 정각회장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주요한 사회적 가치는 부처님의 자비와 나눔, 화쟁이념이다. 이것이 바로 평화와 통일이라며 통일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 부처님의 가피로 평화가 이뤄질 수 있다고 전했다.

 

BTN 구본일 대표이사는 남북평화시대에 종교와 불교계의 역할에 대해서 모색하고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된 것은 아주 의미가 크다면서 북한에 있는 중요한 사찰, 그리고 불교문화재를 꾸준히 조명하며,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방송국답게 모든 북한불교를 기록하는 대작불사를 계속 이어 나가겠디고 밝혔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축사를 통해 현재 진행 중인 남북협력의 방향에 대한 깊은 이해와 더불어 향후 불교계의 역할을 준비하면서 매우 소중한 자문을 얻게 될 것이라며 오늘의 포럼을 계기로 남북 불교교류 역시 큰 진전을 이루어 남북 당국이 추진하고 있는 대화와 협력에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재우 기자 san1080@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