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일반

불국사 템플스테이, 외국인들 참가 호평

밀교신문   
입력 : 2019-03-27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

한국 문화를 공부하는 일본인 18명이 3월 21일부터 22일까지 불국사 템플스테이를 통해 한국 전통 불교문화 체험의 기회를 가졌다.
이번 템플스테이 참가자 중에는 일본 교육학계의 최고 권위자이자 시라우메대 학장 겸 도쿄대 명예교수인 시오미 토시유키 교수, 일본 유네스코에서 30년간 재직한 요시오카 아츠시 세계문화유산해설가 등도 동참했다.
템플스테이 체험 후 시오미 토시유키 교수는 “이번 여행에 함께 참여한 일원들은 유아교육 관련자들이 많은데, 현대 사회에서 행복 찾기와 관련하여 명상과 불교의 역할이 참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고등학교 학생과 교사 27명도 20일 불국사를 찾아 템플라이프에 동참했다.
이날 불국사를 찾은 미국 고등학생들은 매년 1회 해외여행을 통한 다양한 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는데, 올해는 한국인 수학 교사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한국을 방문하여 불국사에서 특별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됐다.
참가자들은 사찰투어를 통한 사찰문화재 탐방과 스님과의 차담을 통한 한국 문화 및 불교에 대한 궁금증 해소와 생각 나누기, 그리고 소원 연등 만들기 등 다양한 문화체험을 했다.

불국사 측은 “서로의 문화를 더욱 이해하고 소통하는 유익한 시간이 되었다”며 “프로그램이 참가 학생뿐 아니라 교사들에게도 특별한 경험이 되고 있다. 향후에도 이러한 문화 교류의 기회를 지속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보배 기자 84bebe@hanmail.net
 

1.jpg

 
 
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