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문화재 방재 훈련·점검 등 전국 시행

밀교신문   
입력 : 2019-02-07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

2월 18일∼4월 19일

문화재청(청장 정재숙)210일 문화재 방재의 날을 맞아 문화재 화재 대응훈련,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화재청은 2월 한 달 동안 경주 양동마을(국가민속문화재 제189)을 비롯해 전국 각지의 중요문화재 현장에서 재난대응 훈련도 일제히 시행한다. 각 현장의 상황에 맞춰 발생 가능성이 큰 재난 상황을 가정하고 그에 따른 훈련을 할 계획이다.

 

이어 문화재 재난피해 예방 차원에서 218일부터 419일까지 전국의 문화재 현장 2,010개소에서 문화재 분야 안전점검도 펼친다. 소방·문화재 전문가가 합동으로 시행하는 이번 점검에서는 문화재 방재시설 가동성, 비상연락망 정비현황 등 비상시 대응태세에 대한 종합점검을 하게 된다.

 

또한, 대규모 방재시설 설치가 곤란하거나 경비인력이 상주하기 어려운 나 홀로 문화재에 대한 안전관리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올해부터 침입감시 센서, 지능형 폐쇄회로 TV(CCTV) 등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문화재 현장에 도입하는 사업을 새롭게 시작한다.

 

이재우 기자 san1080@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