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일반

제주불교방송 개국 특집 ‘법정사 항일운동과 제주불교’ 방송

밀교신문   
입력 : 2018-12-14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

12월 24일∼27일, 4부작


제주불방 특집.jpg

불교방송(사장 선상신)1224일부터 27일까지 제주에서 일어난 법정사 항일운동 100주년을 맞아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개국 특집 4부작 법정사 항일운동과 제주불교를 전국으로 방송한다.

 

법정사 항일운동과 제주불교에서는 법정사 항일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깊이 있게 들여다보며, 이를 통해 일제강점기 당시 제주 민중의 힘과 제주근대불교의 발전상을 되짚어 본다.

 

개국특집 4부작은 김봉현 제주의소리 부국장 진행으로 24‘1918, 법정사 이야기25‘18천 신들의 섬, 제주의 종교와 사람들26법정사 항일운동으로 본 제주근대불교27법정사 항일운동과 우리의 과제를 주제로 오후 510분 전국에 라디오로 방송된다.

 

지난 191810월 법정사 스님들과 마을주민 등 700여 명이 일으킨 법정사 항일운동은 3·1운동보다 5개월 먼저 일어난 제주 최초·최대의 항일운동이자 1910년대 종교계가 시도한 전국 최대 규모의 무장항일운동이다. 그럼에도 오랜 기간 사교집단의 난(보천교의 난)’으로 왜곡돼 전해져 항일운동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다가, 90년대 말부터 각계의 연구를 통해 항일운동으로 새롭게 인정받게 됐다.

 

이번 특집에는 특히 그동안 법정사 항일운동 연구와 역사 발굴에 노력해온 각계각층의 전문가들이 출연해 심도 있는 토의를 진행한다. 1부에는 윤봉택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서귀포지회장과 법정사 항일운동가 유족 강상무, 2부에는 박찬식 제주학연구센터장과 김창민 전주대학교 교수, 3부에는 오성 스님과 조성윤 제주대학교 교수, 4부에는 관음사 주지 허운 스님과 동국대학교 전 강사 혜달 스님 등이 출연해 법정사 항일운동 전개과정과 일제강점기 당시 제주의 시대상,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 등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이재우 기자 san1080@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