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문화재

문정왕후가 후원한 ‘회암사명 약사여래삼존도’ 보물 예고

밀교신문   
입력 : 2018-10-25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

문화재청, 조각·경전 등 3건도


11.jpg
문화제청=회암사명 약사여래삼존도

 

문화재청(청장 정재숙)16세기 문정왕후가 발원한 회암사명 약사여래삼존도를 비롯해 조선시대 불교 조각과 고려·조선 시대 불교경전 등 4건에 대해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회암사명 약사여래삼존도1565(명종 20) 중종 계비 문정왕후(1501~1565)가 아들인 명종(明宗)의 만수무강과 후손 탄생을 기원하며 제작한 400점의 불화 중 하나로, 경기도 양주 회암사(檜巖寺)의 중창에 맞춰 조성된 것이다. 400점의 불화는 대부분 흩어져 현재 미국과 일본 등지에 총 6점이 전해 내려오고 있으며, 국내에는 약사여래삼존도만이 유일하게 알려져 있다. ‘회암사명 약사여래삼존도는 조선 시대 최대 규모 왕실 불사 회암사에서 제작한 역사적, 불교사적으로 상징성이 높은 작품이다.

 

이 불화는 가운데 본존인 약사여래를 중심으로, 왼쪽에 월광보살(月光菩薩), 오른쪽에 일광보살(日光菩薩)을 배치한 간략한 구도로, 금니(금물)로 그려 매우 화려하고 격조 있는 품위를 보여준다. 주존불과 보살 간에 엄격한 위계를 두어 고려불화의 전통을 따랐고 갸름한 신체와 작은 이목구비 등 조선 전기 왕실 발원 불화의 특징이 잘 반영되어 있다.

 

목포 달성사 지장보살삼존상 및 시왕상 일괄1565(명종 20) 향엄(香嚴) 5명의 조각승이 참여하여 조성한 작품으로, 지장삼존(地藏三尊), 시왕(十王), 판관(判官)과 사자(使者) 19구로 이루어진 대단위 불상군이다.

 

임진왜란 이전에 조성된 불상조각 중 지장보살삼존상과 시왕상이 모두 남아있는 가장 이른 시기의 작품으로서 역사적·조각사적으로 중요한 작품이다.

 

상교정본자비도량참법 권3’상교정본자비도량참법 권5’는 불교의 경전인 상교정본자비도량참법중 각각 권3과 권5에 해당하는 부분이다. 불교 의식 중 하나인 참회법회를 통해 부처의 영험을 받으면 죄를 씻고 복을 누리게 되며, 나아가 윤회의 고통에서 벗어나게 된다는 발원(發願)의 내용을 담고 있다.

 

3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유통된 판본(版本) 중 하나로, 1352(공민왕 1)에 간행되었다는 보물 제875호의 말미에 있는 기록을 통해 권3 역시 이 시기에 인출된 것으로 판단된다. 51316(충숙왕 3) 처음 판각된 후 조선 초기에 인출(印出)된 판본으로 추정된다. 절첩장(折帖裝) 형식으로, 모두 선장본(線裝本) 형태로 장정된 기 지정본과 차별될 뿐 아니라 고려 시대 유행한 장정(裝幀)의 원형을 잘 간직하고 있다. 본문 전체에 걸쳐 조선 초기에 사용된 구결(口訣)이 표시되어 있다.

 

이재우 기자 san1080@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