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문화재

기차타고 떠나는 양평 용문사 가을여행 마련

밀교신문   
입력 : 2018-10-24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

한국불교문화사업단


기차타고 템플스테이 추천과 양평으로 떠나자.jpg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원경 스님)은 코레일관광개발과 함께 양평 용문사템플스테이를 중심으로 기차타고 떠나는 템플스테이를 준비했다.

 

1117, 1812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템플스테이는 춘천, 양평 등 수도권 근거리 코스로 준비해 주말에 부담 없이 가볍게 떠날 수 있는 여행이다.

 

첫날은 드라마 겨울연가와 다양한 영화 촬영지로 유명한 남이섬을 둘러본 후 양평 용문사로 이동해 12일 템플스테이를 체험한다. 둘째 날은 두물머리와 세미원, 양평 물맑은 시장을 방문한 후 일정을 마무리한다.

 

남이섬은 가을에 가장 유명한 장소로 은행나무길, 자작나무길, 잣나무길 등이 조성되어 있어 가볍게 산책하기 좋다.

 

양평 용문사는 신라 천년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사찰로 다양한 문화재와 함께 천연기념물 제30호인 은행나무가 자리하고 있다. 은행나무는 특히 가을에 절경을 이루기 때문에 가을 용문사를 찾는 이들이 많다. 용문사에서는 타종체험, 스님과 차담, 나를 깨우는 108(자율참석), 건강요가, 단주 만들기, 은행잎 소원지 쓰기, 화덕 사찰피자 시식, 연잎밥 시식, 다도체험 등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두물머리는 금강산에서 흘러내린 북한강과 남한강, 두 물이 합쳐지는 곳으로 수령이 400년 넘는 느티나무가 있는데 최근 종영된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촬영지로 이용되기도 했다. 두물머리 바로 옆에 있는 세미원은 물과 꽃의 정원으로 희귀한 수련을 감상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상설시장과 5일장이 결합된 전국 최초의 친환경 농산물 시장물맑은 시장에서는 다양한 농산물과 먹거리를 즐길 수 있도록 여행 참가자들에게 온누리상품권(5,000)이 제공된다. 문의 1544-7755

 

이재우 기자 san1080@nate.com